최종편집 : 2019.6.24 월 09:46
> 뉴스 > Industry
       
4.4억불 발전소 수주하며 칠레 진출
삼성엔지니어링, Kelar S.A.와 BHP Kelar 건설 계약
2014년 02월 03일 (월) 10:30:26 변우식 기자 power@epnews.co.kr
삼성엔지니어링이 4.4억불 규모의 화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하며 칠레 시장에 첫 진출했다.
   
▲ 삼성엔지니어링 박중흠 사장과 남부발전 이상호 사장, 삼성물산 김신 사장(왼쪽부터)이 BHP Kelar 프로젝트의 EPC 계약체결을 위한 서명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지난달 23일 삼성물산 상사부문과 한국남부발전 컨소시엄의 특수목적법인(SPC)인 Kelar S.A.로부터 4.4억불 규모의 칠레 BHP Kelar(켈라) 발전플랜트 건설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의 삼성엔지니어링 본사에서 진행된 이날 계약식에는 남부발전의 이상호 사장, 삼성물산 상사부문의 김신 사장, 삼성엔지니어링의 박중흠 사장 등 각 사의 최고경영진들이 참석했다.

칠레 BHP Kelar 발전 프로젝트는 칠레 북부 안토파가스타(Antofagasta)주에 517MW급 가스복합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호주계 글로벌 광산기업인 BHP Billiton의 칠레 법인이 칠레에 소유하고 있는 구리 광산에 필요한 전기 생산을 위해 추진했다.

이를 위해 작년 11월 말, Kelar S.A.를 이번 사업의 시행사로 선정한 바 있다. 이번 계약에서 시공사로 선정된 삼성엔지니어링은 설계와 조달, 공사, 시운전을 일괄턴키 방식으로 수행, 오는 2016년 완공할 계획이다.

이번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중남미 시장에서의 저변을 넓히게 됐다. 중남미는 유럽 선진업체들이 선점하고 있는 시장.

삼성엔지니어링은 멕시코와 T&T 등 중미에서 다수의 화공과 발전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기반을 쌓아 오다가 2012년 볼리비아 비료 플랜트를 수주하며 본격적으로 남미 시장에 진출했다.

이번 수주로 칠레에도 진출하게 된 삼성엔지니어링은 남미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삼성엔지니어링은 회사의 한 축인 발전분야의 경험도 착실히 쌓아가게 됐다. 이 중에서도 특히 가스화력 분야에서의 실적이 돋보인다. 가스화력 분야는 오일 가격의 상승과 플랜트 효율 등을 이유로 발주가 늘고 있는 추세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미 사우디아라비아와 멕시코 등지에서 5개의 가스화력 발전 프로젝트의 경험이 있는 만큼 이번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 박중흠 사장은 “남미 시장은 풍부한 자원 보유량에 비해 국내 업체의 진출이 더딘 편”이라며 “이번 프로젝트도 성공적으로 수행해 확실한 남미 시장의 강자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변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