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5.29 금 16:01
> 뉴스 > Industry
       
현대重, 1조대 초대형 발전플랜트 수주
쿠웨이트 최초의 민자 발전·담수공사로 2016년 하반기 완공 예정
2013년 12월 20일 (금) 14:16:12 변우식 기자 power@epnews.co.kr

현대중공업이 쿠웨이트에서 약 1조원(9억7000만 달러) 규모의 초대형 발전플랜트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프랑스 시뎀(Sidem)사와 함께 프랑스 GDF수에즈(GDF Suez)가 주도하는 민자사업자 컨소시엄으로부터 ‘아주르 노스(Az-Zour North) 발전·담수플랜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1조원 규모의 발전플랜트 공사를 수행하고, 5000억원 규모의 담수플랜트는 프랑스의 담수설비 전문 기업인 시뎀(Sidem)사가 맡게 된다.

이 공사는 발전용량 1천500MW 및 담수생산량 107MIGD(Million Imperial Gallons per Day, 담수생산 단위용량으로 1MIGD는 약 4500㎥의 양)의 복합 화력발전 및 담수플랜트로, 쿠웨이트 수도인 쿠웨이트시티에서 남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아라비아만 연안에 건설되며, 이달 공사에 착수해 2016년 하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다.

아주르 노스 발전·담수플랜트는 쿠웨이트의 중장기 발전 및 담수시설 확충 사업의 일환으로, 정부 산하 기관인 PTB(Partnerships Technical Bureau)가 시행하는 쿠웨이트 최초의 민자 발전·담수공사이다.

현대중공업은 설계부터 기자재 제작 및 공급, 건설, 시운전까지 전 과정을 일괄 수행방식(EPC)으로 수행하며, 생산된 전력과 담수는 쿠웨이트 수전력청(MEW)에 판매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1년 3월 GDF수에즈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EPC사업자로 참여, 유럽, 일본 등 세계 유수의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 끝에 지난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이번에 최종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지난 30년간 검증된 공사수행 능력과 함께 2011년 쿠웨이트 사비야(Sabiya) 발전소를 조기에 가동해 쿠웨이트의 여름철 전력난 극복에 큰 기여를 한 점이 이번 수주에 긍정적으로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수주가 후속 발주되는 비슷한 규모의 ‘아주르 노스 2차 사업’ 수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난 8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33억 달러(약 3조5000억원) 규모의 슈퀘이크(Shuqaiq) 초대형 화력발전소를 수주하는 등 인구 증가와 경제 성장에 따라 대형 발전 및 담수 공사가 지속적으로 발주되고 있는 중동시장에서 플랜트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변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