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6 수 11:43
> 뉴스 > Industry
       
현대중공업에 전기추진시스템 공급키로
GE파워컨버젼, 마란가스社서 수주한 LNG선 4척에
2013년 09월 30일 (월) 09:13:45 변우식 기자 power@epnews.co.kr

GE파워컨버젼은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LNG선 4척에 유도전동기 기반 전기추진시스템을 공급한다고 최근 밝혔다. GE의 추진시스템이 장착된 LNG선박은 그리스 가스운송회사인 마란가스(Maran Gas)사가 발주해 현대중공업이 건조하며, 2015년 7월부터 15개월에 걸쳐 인도될 예정이다.

GE는 계약이 체결된 4척의 LNG선에 각 두 대의 추진 시스템, 발전기, 추진용 주 배전반, 주 변압기, 가변주파수변환기, 유도전동기, 원격제어장치로 구성된 통합적인 시스템을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설계, 엔지니어링, 시운전(해상가스 시운전 지원 포함)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관리 및 교육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GE는 이번 계약 건을 포함해 총 15척의 마란가스 선박에 전력 및 추진 기술을 제공하게 된다. 이중 첫 번째 선박이자 전기추진방식 LNG(액화 천연가스)선인 우드사이드 로저스(Woodside Rogers)호는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했으며, 지난 4월 성공적인 시운전을 마치고 7월 중 마란가스에 인도된 바 있다.

GE파워컨버젼의 해양사업 총괄 폴 잉글리쉬(Paul English) 사장은 “GE의 LNG선박용 전력 시스템은 일류 조선사들의 선택을 받는 혁신기술로 인정받고 있다”며 “GE는 혁신기술과 특정 요구조건까지 충족하는 서비스 품질을 바탕으로, 현대중공업 및 마란가스사와의 장기적인 협력관계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탄소배출 관련 규제로 인해 액화 천연가스가 주요 연료원으로 부상하며 전세계적으로 LNG선박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GE는 LNG 선박에 공급되는 전력 및 추진장치 기술 분야에서 확고한 입지를 확보하고 있다.

GE의 유도전동기 기반 전기추진기술은 해상 추진 시스템으로서 가장 높은 신뢰도와 비용효율성을 제공하는 솔루션 중 하나로, 대안으로 사용되는 타 기술 대비 낮은 운영유지비와 긴 수명주기를 자랑하며, 환경적인 영향을 최소화한다. 또한, 이 기술은 GE의 높은 전문성에 기반한 운영 지원과 시운전 서비스를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된다.

GE의 전기추진시스템은 천연가스, 선박용 디젤유 또는 중유로 가동되는 삼중연료 방식의 엔진으로 구동되는데, 연료의 시가에 따라 가장 경제적인 연료를 선택할 수 있어 비용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아울러 삼중연료 전기추진방식 설계는 오류발생 방지를 통해 선박의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높은 수준의 이중안전체계를 제공하며, 연료 소비와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인다.

변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